• 산업 > 산업일반
  • '코로나직격탄' 에이블씨엔씨, 지난해 영업손실 660억원…적자전환
  • 기자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3.04 16:33
코로나19 여파와 매장 구조조정 영향
온라인사업은 성장세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에이블씨엔씨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660억원 발생해 적자전환했다고 4일 밝혔다.

같은기간 당기순손실도 874억원으로 809.1% 확대됐다. 매출은 3044억원으로 전년보다 27.9%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와 매장 구조조정으로 인한 오프라인 매장의 실적 타격이 컸기 때문이다.

에이블씨엔씨는 2019년 가맹점과 직영점을 합친 오프라인 매출이 별도 기준 1718억원이었으나 지난해 900억으로 47.6% 줄었다.

이에 대해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재난과도 같았던 코로나19의 영향과 더불어 과감히 진행한 매장 구조조정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에이블씨엔씨는 지난해 과감한 구조조정으로 총 164개의 비효율 매장을 폐점시켰었다. 이로 인해 매출은 감소하고 비용 처리로 적자폭은 늘어난 것이다.

또, 에이블씨엔씨가 2018년과 2019년 인수한 미팩토리, 제아H&B, 지엠홀딩스 3개사가 코로나19로 인해 기대치에 못 미치는 실적을 달성한 영향이 컸다.

특히, 관계사 중 제아H&B의 경우 면세점 매출이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데 코로나로 면세점 영업이 부진함에 따라 큰 타격을 입었다.

이에 따라 각 회사들의 인수 당시 인식한 영업권이 손상됐고 이 때문에 당기순손실의 폭을 확대됐다는 게 에이블씨엔씨의 설명이다.

다만 긍정적인 부분도 있었다. 에이블씨엔씨는 별도 기준으로 지난해 온라인 부문에서 535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2019년의 383억 원에 비해 39.7% 성장한 수치다.

매출 비중은 12%에서 23.7%로 두배 늘었다.

특히 온라인 종합 화장품 몰 ‘마이눙크’는 론칭 후 8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모바일 앱이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기도 했다.

해외사업도 선방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지난해 해외부문에서 687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특히 일본법인은 386억 원으로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북중미 지역에서는 74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43억원보다 성장했다. 유럽지역에서도 109억 원의 매출을 기록, 전년 83억보다31.3% 성장했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올해에는 한류스타를 모델로 발탁해 일본 마케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면서 “미국과 유럽에서도 올해 매출 확대를 위한 마케팅·영업 전략들이 준비돼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온라인에서는 ‘마이눙크’를 성장시켜 매출을 확대해 나가겠다”면서 “직영 매장은 지속적으로 효율화를 추진하고 가맹 매장은 경쟁력을 강화해 매출도 함께 반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6:33:13 수정시간 : 2021/03/04 16:33: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