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SK그룹이 서울 종로구 서린동 사옥 등을 자산으로 하는 리츠(부동산투자회사)를 연내 상장키로 하고 최근 리츠 상장 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 등을 선정한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업계는 이번 달 말까지 SK자산관리회사(AMC)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설립 인가가 완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그룹은 AMC 본인가 이후 SK리츠 설립 절차를 거친 뒤 투자자 모집 등에 나설 것으로 전해진다.

리츠는 서린빌딩 등 그룹이 보유한 부동산을 매입한 뒤 다시 계열사에서 임대료를 받는 방식으로 운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계열사는 매각 대금을 신규 투자나 연구개발(R&D) 등에 투자할 수 있게 된다.

앞서 SK그룹은 인천정유 인수 자금 확보를 위해 지난 2005년 서린빌딩을 약 4500억원에 뱅크오브아메리카(BoA)메릴린치에 매각한 바 있다. 서린빌딩의 인수가는 9900억원가량으로 추정된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3 21:52:32 수정시간 : 2021/03/03 21:52: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