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쌍용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달 내수 2673대, 수출 116대 등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60.9% 감소한 총 2789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쌍용차 측은 “일부 대기업 및 외국계 부품협력사들의 납품거부에 따른 생산부품 조달 차질로 14일간 공장 가동이 중단되면서 판매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쌍용차는 2월에 7300대 (내수 5000대, 수출 2300대) 수준의 판매를 계획했으나, 생산 중단으로 인해 판매 목표의 38% 정도 밖에 달성하지 못했다.

지난달 쌍용차는 총 14일간 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이에 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6% 감소한 2673대, 수출도 94.3% 감소한 116대를 판매하는데 그쳤다.

쌍용차 측은 “정상적인 공장 가동을 위해서는 협력사들의 불안감 해소가 관건인 만큼 현재 진행 중에 있는 잠재적 투자자와의 협상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납품거부 중인 협력사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의해 온 결과 3월부터 부품공급이 시작되면서 생산라인 운영도 재개됐다”면서 “공장가동 중단으로 인해 내수와 수출 모두 미 출고 물량이 쌓여 있는 만큼 정상조업을 통한 총력 생산판매체제를 구축해 미 출고 차량 해소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16:42:40 수정시간 : 2021/03/02 16:42: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