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020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결과 운전·보행 행태 11개 지표 중 6개 지표가 지난해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2020년 전국 교통문화지수는 78.94점으로 지난해(76.64점) 2.3점 상승했으나 안전띠 착용률 등 교통문화지수 운전·보행행태 지표 중 일부는 지난해보다 하락했다.

평가지표별로 보면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은 81.79%, 이륜차 승차자 안전모 착용률은 90.65%로 지난해보다 각각 4.03%, 6.71% 상승했다. 다만 음주운전 빈도는 4.40%를 기록하며 2019년 윤창호법(음주운전 기준 및 처벌 강화) 시행에도 지난해(4.22%)보다 증가했다.

방향지시등 점등률 지표도 72.65%로 지난해(73.37%)보다 나빠진 것으로 나타나 여전히 운전자 3명 중 1명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운행하는 셈이다.

특히 신호 준수율(96.39%→96.06%)과 안전띠 착용률(84.92%→84.83%),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률(35.50%→35.92%)은 최근 3년 연속 전년 대비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보행행태 평가지표에서는 횡단보도가 아닌 도로에서의 무단횡단 빈도가 35.27%로 지난해(32.20%)보다 9.53% 증가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019년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456명으로 전체 보행자 사망자수 1302명의 35.0%를 차지하고 최근 3년간 무단횡단 사망자수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며 “보행자는 안전한 횡단보도를 이용해 길을 건너야 하며 통행 전 주위를 한 번 더 살피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6 13:25:47 수정시간 : 2021/02/26 13:25: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