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상 교수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 제안
  • 조현식 한국앤컴퍼니(한국타이어) 대표이사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조현식 한국앤컴퍼니(한국타이어) 대표이사가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조 대표는 고려대 이한상 교수를 한국앤컴퍼니의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제안하는 주주서한을 공개했다. 앞서 조 대표는 해당 안건을 담은 주주제안서를 지난 5일 이사회에 공식 제출한 바 있다.

조 대표는 이한상 교수를 한국앤컴퍼니의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선임하는 절차를 마무리하고 대표이사직을 사임한다는 의사를 명확히 했다.

조 대표는 주주서한을 통해 “지난해 불거진 핵심 경영진 및 대주주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급변하는 경영환경에서 지속적인 회사의 발전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이번 주주 제안 취지를 밝혔다.

조 대표는 “이한상 교수는 한국앤컴퍼니에 대한 기존 세간의 부정적 평가를 일소하고 탄탄한 기업 거버넌스 위에서 진정한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적임자”라고 추천 배경을 밝혔다.

조 대표가 추천한 이한상 교수는 기업 거버넌스 전문성과 독립성에 있어서 국내 정상급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이 교수는 회계투명성과 기업가치의 전문가로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에 초빙되어 강연을 통해 거버넌스의 방향에 대해 조언한 바 있다. 또 국내 유수의 회사에 사외이사로 해당 기업의 지배구조 평가를 C등급에서 2년 연속 A등급으로 견인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일궈내기도 했다.

또한 조 대표는 최근 일련의 문제들로 인해 창업주 후손이자 회사의 대주주들이 대립하는 모습으로 비춰졌다는 사실에 큰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회사의 명성에 누가 될 수 있는 경영권 분쟁 논란의 고리를 근본적으로 끊어내고자 사임 의사를 밝힌다고 조 대표는 설명했다.

조 대표는 보다 일사불란하고 기민한 사업적 판단을 위해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책임경영에 더욱 힘을 싣고, 유능한 임직원들이 회사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한편, 이한상 교수와 같은 독립적인 외부 전문가가 빠르고 정확한 리스크 관리와 기업 거버넌스 부분에서 전문성을 발휘한다면 회사 성장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조 대표는 “이한상 교수님을 사외이사이자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모시는 것으로 대표이사의 마지막 소임을 다하고 사임하고자 한다”면서 “회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야 말로 주주 여러분의 기대에 조금이나마 부응하는 길이라고 생각하며, 이로써 경영권 분쟁 논란도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회사의 발전과 주주가치제고를 위한 저의 의지는 지금까지 한결 같았으며, 앞으로도 변함없을 것”이라면서 “이번 이한상 교수님 추천은 회사의 미래지향적인 거버넌스와 주주가치 제고에 큰 초석을 다지고자 대표이사직을 걸고 드리는 진심 어린 제안이며, 이에 주주분들의 탁월한 선택과 지지를 간곡히 호소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려대 이한상 교수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건을 포함한 한국앤컴퍼니의 주총 안건 최종 결정은 25일 이뤄지며, 3월말 주주총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11:26:07 수정시간 : 2021/02/24 11:26: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