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부의 ‘2·4 주택 공급 대책’을 두고 실효성 논란이 커지고 있지만,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충분히 실효성이 있다고 자신했다.

변 장관은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지금까지 나온 주택 공급 방안은 주로 나대지에 공공주택지구를 지정해서 추진돼 이번에 나온 시가지 공급 방식은 익숙치 않은 것이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번 대책은 종전보다 더 많은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행정절차도 간소화했기에 조합들은 기존 방식으로 할 것인지, 이 방식으로 할 것인지 선택할 수 있게 된다”면서 “비교해보면 2·4 대책에 제시한 사업이 얼마나 빠르고 이익이 되는지 즉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변 장관은 “서울의 구청장들과 소통하고 질의응답도 했고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컨설팅도 벌일 예정”이라면서 “토지주와 건설사, 디벨로퍼들에 대한 맞춤형 홍보도 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변 장관은 집값 안정과 관련해 “충분한 물량을 공급하는 것만으로도 주택 공급 부족으로 인한 공포적인 매수는 떨어질 것이고, 그로 인한 가격 상승이 억제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4:48:16 수정시간 : 2021/02/22 14:48: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