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다음 달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나며 경영 일선에서 완전히 손을 떼게 된다.

21일 재계 등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은 내달 24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등기이사직을 사임할 예정이다.

정 명예회장의 현대모비스 사내이사 임기 만료는 내년 3월까지다. 이번 주총에서는 고영석 연구개발(R&D) 기획운영실장(상무)이 정 명예회장의 사임으로 비게 되는 사내이사 자리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 명예회장은 지난해 3월 현대차 주총 직후 열린 이사회에서 21년 만에 이사회 의장직을 아들인 정의선 당시 그룹 수석부회장에게 넘겼다.

이후 정 명예회장은 현대차 미등기임원과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만 유지했다. 작년 10월에는 그룹 회장직도 아들에게 물려주고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정 명예회장은 당시 현대모비스 대표이사직도 함께 내려놨다.

정 명예회장은 이에 앞서 2014년에는 현대제철 이사직에서, 2018년에는 현대건설 이사직에서 각각 물러난 바 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1 10:02:59 수정시간 : 2021/02/21 10:05: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