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사진=셀트리온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를 국내에선 제조원가에 무제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서 명예회장은 19일(현지시간) 미국 비영리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의 토머스 번 회장과의 온라인 대담에서 "코로나19와 같은 질환을 위해 만드는 약은 기업의 이익을 목표로 만드는 약이 아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서 회장은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 하는 사업"이라며 "모든 한국인이 쓸 수 있는 만큼을 남겨두고 나머지는 전 세계에, 필요한 나라들에 제공하려고 한다"고 했다.

또 "코로나19를 퇴치하는 데 많은 제약회사가 동참하고 있다"며 "우리도 그중 하나가 돼 전 세계가 코로나19 위기에서 빠져나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의 차례가 되면 무조건 맞아야 한다"며 "부작용이 없는 약은 없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0 11:26:51 수정시간 : 2021/02/20 11:26: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