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크리넥스 설문조사 결과
  • 사진=유한킴벌리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2030대 성인 남녀 10명 중 9명이 백신 주사를 맞은 이후에도 마스크를 계속해서 착용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한킴벌리 크리넥스는 시장조사기관 오픈서베이와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개인위생용품 사용 실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94%가 코로나19 백신 주사를 맞은 이후에도 마스크를 계속해서 착용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다고 19일 밝혔다.

가장 큰 이유로는 △’백신주사를 맞아도 항체 형성에는 시간이 소요될 것 같아서’(62%, 중복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백신을 맞아도 걸릴 수 있을 것 같아서(59%)’ △’위생과 안전을 위해 습관적으로 착용하는 게 좋을 것 같아서(56%)’ △’백신의 효능을 신뢰할 수 없어서(44%)’ △’미세먼지를 방지하고 싶어서(30%)’ 등의 이유가 뒤따랐다.

변종 바이러스의 출현과 또 다른 대유행에 대한 우려가 번지면서 코로나19가 완전히 통제되기 전까지는 감염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는 인식이 지배적인 것으로 해석된다.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1년 동안 사용한 마스크의 수량을 묻는 질문에는 총 응답자의 23%가 연간 150개 이상~200개 미만이라고 답해 일주일에 평균 3개 정도를 사용하는 이들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16%가 100개 이상~150개 미만을 사용해 일주일 기준 2개 정도를, 14%가 350개 이상으로 거의 매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중 92%가 마스크, 손소독제, 손 세정제 및 항균 물티슈 등의 개인위생용품 사용이 코로나19 위생방역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용품의 사용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98%(중복응답)가 마스크를 착용한다고 응답했으며, 손소독제가 75%, 손 세정제가 69%, 항균 물티슈가 31%로 뒤따랐다.

개인위생과 방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개인위생용품 사용의 범위가 마스크에서 손 세정제 등 다른 제품군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를 통해 나타났다.

유한킴벌리 크리넥스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발생 후 1년이 지났음에도 개인방역에 대한 관심이 여전히 높으며,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비롯해 다양한 개인위생용품이 사용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코로나 일상 속에서 모두가 보다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위생, 방역 제품을 공급해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크리넥스는 2010년 황사마스크 출시를 시작으로 미세먼지 이슈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까지 사회적 이슈에 대응하며 지금까지 총 40종 이상의 마스크 제품을 비롯해 손소독제, 핸드워시 등 개인 위생 및 방역용품을 공급해 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9 09:57:22 수정시간 : 2021/02/19 09:57: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