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SK이노베이션 “ITC 결정 아쉽지만 남은 절차 최선을 다할 것”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2.11 11:19
  • SK이노베이션 미국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 전경. 사진=SK이노베이션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SK이노베이션은 이번 ITC 결정은 소송의 쟁점인 영업비밀 침해 사실을 실질적으로 밝히지 못한 것이어서 아쉽다고 유감 표명했다.

11일 SK이노베이션은 입장문을 통해 “고객 보호를 위해 포드와 폭스바겐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도록 유예 기간을 둔 것은 다행”이라고 전하면서 “미국 내 배터리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앞으로 남은 절차(Presidential Review 등)를 통해 안전성 높은 품질의 SK배터리와 미국 조지아 공장이 미국 정부가 강력하게 추진중인 친환경 자동차 산업에 필수적이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천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는 점 등 공공이익에 미치는 영향을 집중적으로 전할 것”이라면서 “나아가 결정에서 주어진 유예기간 중에 그 후에도 고객들의 이익을 보호할 수 있는 해결책을 찾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1 11:19:27 수정시간 : 2021/02/11 11:19:2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