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공정위, ‘부당지원 혐의’ 삼성전자·SDI 검찰에 고발…이재용 제외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2.09 16:52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전자와 삼성SDI를 계열사 부당지원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다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고발 대상에서 제외했다.

9일 업계 등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삼성웰스토리 부당지원 혐의로 삼성전자와 삼성SDI를 검찰에 고발하고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라는 내용의 심사보고서를 삼성 측에 발송했다.

공정위는 이재용 부회장의 지시 여부에 대해 조사했으나 명확한 증거를 찾지 못해 고발 대상에서 제외했다.

공정위는 이르면 다음 달 전원회의를 열고 제재 방침 및 삼성그룹 계열사들의 의견을 들은 뒤 제재 수준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지난 2018년부터 삼성그룹이 삼성웰스토리를 부당지원한 혐의에 대해 조사해 왔다.

급식 업체인 삼성웰스토리는 2019년 기준으로 매출액의 38.3%를 계열사 일감으로 거뒀다. 삼성웰스토리는 이재용 부회장 등 삼성그룹 총수 일가가 최대 주주인 삼성물산의 완전 자회사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9 16:52:05 수정시간 : 2021/02/09 16:52: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