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들의 시험·평가 장비의 사용 편의를 높이고자 '소재부품융합 테스트베드 통합 장비편람'(이하 장비편람)을 처음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장비편람에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등 6대 분야의 기술개발 및 사업화 과정에서 신속한 실증시험과 신뢰성 평가 등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화학연구원 등 15개 공공연구기관에 구축·운영 중인 장비 약 900종의 구체적 사양과 서비스 내용, 활용 절차 등이 담겼다.

편람에 따르면 2000년부터 2019년 말까지 총 1천137종의 장비가 구축됐고, 이전·폐기된 장비 268종을 제외한 869종 장비를 현재 보유해 운영 중이다.

해당 장비는 연구 목적 장비가 아닌 기업의 사업화 지원을 위해 구축된 장비들로서 기업의 요청이 있으면 우선으로 장비를 개방해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작년에 맺은 소부장 기업지원 활성화를 위한 공공연구기관 간 업무협약을 통해 일정한 요건을 갖춘 경우 사용 수수료의 50% 감면을 적용하므로 기업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산업부는 이번 장비편람 발간으로 공용장비 활용도를 촉진하고 활용이 저조한 장비 154종에 대한 기업 이전을 유도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활용 저조 장비의 이전을 원하는 기업은 장비편람에 기재된 공공연구기관 내 장비별 담당자 연락처로 문의하면 향후 절차에 따라 이전받을 수 있다.

아울러 기관 간 연계를 통한 기업지원 활성화와 장비 중복 구축 방지에 따른 예산 절감이 가능할 전망이다.

장비편람은 소부장과 관련성이 놓은 대학, 연구소, 지역 테크노파크(TP) 및 정부산하 기업지원 전담 기관 등 70여개 기관에 배포된다.

산업부는 2022년까지 핵심전략품목의 사업화 지원에 필요한 장비 총 400여 종(약 2천500억 원 규모)을 추가로 구축하고 장비편람도 매년 업데이트해 정보의 적시성을 높일 계획이다.

장비편람에 수록된 자료는 융합혁신지원단 사이트와 산업기술개발장비 공동이용 시스템인 아이튜브 홈페이지에서 pdf 파일 형태로 내려받을 수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7 16:16:41 수정시간 : 2021/02/07 16:16: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