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5일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최근 공개한 ‘북한지역 원전 건설 추진 방안’ 문건의 첫 번째 버전(v1.1) 외에 또 다른 버전도 산업부 내부 컴퓨터에 남아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개 문건은 내용이 동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5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지난 1일 공개한 북한지역 원전 건설 추진 방안 문건과 같은 제목으로 2018년 5월 15일에 작성된 문서도 갖고 있나’란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찾았다”라고 답변했다.

성 장관은 “지난 1일 공개한 북한 원전 추진 문건은 공무원이 삭제한 컴퓨터가 아닌, 원전산업정책과 내에 있는 다른 컴퓨터에 남아있던 문서”라면서 “이 문서가 있다는 사실은 지난해 언론에서 한차례 관련 내용이 보도됐을 때 확인했다”고 밝혔다.

산업부가 공개한 문건은 2018년 5월 14일 작성된 첫 번째 버전(v1.1)이다. 삭제된 문건 목록에는 2018년 5월 15일 작성된 같은 제목의 두 번째 버전(v1.2)도 있었는데, 이 문서는 공개되지 않았다.

성 장관은 “이번에 한 방송국에서 삭제된 문서 목록 17개가 공개됨에 따라 해당 문서들을 찾는 작업을 했다”면서 “그 결과 지난 3일 산업부 웹하드 내에 있는 원전산업정책과 저장 공간에서 두 번째 버전(v1.2)이 있는 것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두 문서는 단어 간 간격이 조절된 것 말고는 내용이 동일했다고 성 장관은 덧붙였다.

원전 문건 이외에도 산업부 공무원이 삭제한 것으로 알려진 530개 파일 중 상당량이 산업부 내부에 남아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 의원이 ‘삭제된 530개 파일을 다 찾을 수 있느냐’고 묻자 성 장관은 “530개 파일이 파일명이 변경되거나 지워졌기 때문에 정확히 확인하긴 어렵지만, 상당한 분량이 웹하드와 컴퓨터에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성 장관은 다른 파일도 공개하라는 한 의원의 요구에는 사실상 어렵다는 뜻을 내비쳤다.

한 의원이 ‘산업부가 청와대에 보고해서 청와대가 보관하던 문건을 역으로 내려보내 산업부에서 공개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하자, 성 장관은 “원전산업정책과에서 찾은 문서이고, 언론 보도가 나오고 나서 다른 컴퓨터에서 찾아낸 것이다. 내부 보고만 하고 종결처리됐으며, 추가로 보고하거나 외부로 나간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5 17:29:59 수정시간 : 2021/02/05 17:29: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