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내 24시간 공기 살균 시스템 등 전문 방역 서비스 도입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부문 슈테판 크랍 사장(왼쪽)과 세스코 서비스 디자인본부 성기재 전무가 업무협약을 체결한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폭스바겐코리아는 세스코와 폭스바겐 전시장과 서비스센터의 방역 환경 구축을 위한 살균 및 항균 마케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 상황 속에서 고객이 안심하고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브랜드를 경험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달부터 전국 폭스바겐 전시장과 서비스센터에서는 세스코 전문 살균 서비스 등 바이러스 케어가 이뤄진다.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역용으로 환경부 승인을 받은 살균제로 물체 표면과 이동 동선을 살균하고, 자동 소독 장비로 24시간 상시 관리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폭스바겐 부문 슈테판 크랍 사장은 “강화된 이번 방역 체계 도입으로 모든 고객이 안전하고 자유롭게 브랜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고객 만족도와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며 “폭스바겐은 전국 딜러사 임직원과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이를 위한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1:04:57 수정시간 : 2021/01/26 11:04: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