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지점 김경수 영업과장, 판매왕으로 첫 선정
  • 기아 판매왕 잠실지점 김경수 영업과장. 사진=기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기아가 2020년 전국 판매 우수자 10명의 명단을 공개하며, 잠실지점 김경수 영업과장이 2020년 최다 판매 직원에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김경수 영업과장은 2020년 한 해동안 494대를 판매해 기아 판매왕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2019년 409대를 판매, 2위를 기록하며 판매 우수자 TOP 10에 이름을 올렸던 김경수 영업과장은 지난해 판매왕으로 처음 선정됐다.

김경수 영업과장은 “고객이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긍정적인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고객의 입장에서 끊임없이 생각하고 노력해 신뢰를 쌓아온 것이 결실을 맺은 것 같다”며 “어려운 시기에 판매왕으로 처음 이름을 올릴 수 있었던 것도 모두다 고객분들과 동료직원들 덕분”이라고 말했다.

잠실지점 김경수 영업과장에 이어 △상암지점 이광욱 영업부장 427대 △망우지점 정송주 영업부장 397대 △당진지점 이선주 영업부장 370대 △군포지점 김계동 영업부장이 365대 판매를 기록했다. 이어 △대치갤러리지점 박광주 영업부장 △상계지점 고상희 영업부장 △영등포지점 윤석찬 영업부장 △화정지점 김학준 영업부장 △신길지점 이효순 영업부장이 기아 판매 우수자 TOP 10에 이름을 올렸다.

판매 우수자 TOP 10에 선정된 판매 직원들은 △상품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고객의 성향과 니즈를 파악해 맞춤형 차종을 소개하는 ‘고객 최우선’의 마음가짐 △신뢰도를 높이는 한결같고 진정성 있는 고객 응대 △세단부터 SUV까지 아우르는 상품성 높고 매력 있는 기아의 라인업을 지난해 판매 성과의 주요 원동력으로 꼽았다.

기아 관계자는 “최근 사명과 로고를 바꾸고 새로운 브랜드로의 도약을 선포한만큼 혁신적인 제품과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이에 걸맞은 고객 중심의 맞춤형 프로모션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0:08:26 수정시간 : 2021/01/26 10:08: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