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롯데케미칼, 건축용 스페셜티 소재 EOA 생산라인 증설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1.26 09:25
  • 롯데케미칼 여수 신규 EOA 공장 전경.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롯데케미칼이 여수공장 내 건축용 스페셜티 소재인 산화에틸렌유도체(EOA) 생산라인을 증설했다고 26일 밝혔다.

에틸렌을 원료로 생산되는 EOA는 고층빌딩, 교량, 댐 등 대형 구조물 건설에 투입되는 콘크리트 감수제의 원료다. 콘크리트에 EOA를 원료로 한 감수제를 투입할 경우 기존보다 물 사용량이 30% 저감되며 콘크리트의 강도를 높여준다. 또한 콘크리트의 유동성을 유지해 장거리 운송을 가능케 하는 고부가 스페셜티 소재다.

증설된 EOA 공장은 사업비 1200억 원을 투자해 여수 4공장 내 연산 10만톤 규모로 건설됐으며, 지난 2019년 8월 착공해 올해 1월 상업생산에 돌입했다. 롯데케미칼의 기존 EOA 생산량은 여수공장 13만톤, 대산공장 5만톤, 중국 가흥공장 5만톤 등 연간 총 23만톤으로, 이번 여수공장 증설에 따라 33만 톤으로 증가했다.

신규 EOA 공장은 스마트팩토리로 구축해 자동 제어시스템 기반으로 운영되는 것이 특징이다. 원·부재료 관리부터 제품 생산 및 보관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실시간 모니터링 및 제어가 가능하다. 기존에 수동으로 일평균 4~5시간 걸려 투입하던 촉매를 자동·정량으로 투입하는 설비를 도입해 생산성과 품질의 균일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한 설비 데이터 기반의 시스템을 구축해 공정 과정의 위험 요소나 이상 여부를 파악하고 분석, 조치함으로써 품질·안전관리가 강화된 생산환경을 구현하고 유지·보수 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EOA는 전 세계적으로 연평균 5% 이상의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고부가가치 제품"이라며 "원료와 제품의 수직계열화를 통한 안정적 시장 공급과 고객의 용도에 맞는 제품 개발로 사업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09:25:24 수정시간 : 2021/01/26 09:25:2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