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풀무원다논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풀무원다논은 그릭요거트 ‘풀무원다논 그릭’이 최근 비대면 트렌드 확산으로 인해 온라인 및 근린상권 판매가 증가하면서 해당 채널의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22일 밝혔다.

그릭은 지난 해 1월부터 11월까지 대형마트 온라인 채널의 월평균 판매율이 지난해 기준 전년보다 54% 성장했다. 여기에 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로 인해 생활권 내 소비가 늘면서 집 근처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근린상권 채널 매출도 지난해 기준 전년 대비 50%의 성장세를 나타냈다.

전체 매출에서는 시기상으로 정부의 비대면 및 비접촉 권고안이 강화됐던 3월과 8월, 11월에 월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풀무원다논은 그릭의 매출 증가에 대해 개인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먹거리를 찾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이 강화되면서 집에서 운동과 건강한 식단을 즐기는 ‘홈트족’이 주요 소비층으로 급부상한 것을 요인으로 꼽았다.

풀무원다논 그릭은 그리스 크레타섬 유래 그릭 정통 유산균을 사용한 제품으로 우유(100g 기준)대비 2배의 단백질을 담고 있다. 기본에 가까운 담백한 맛을 자랑하기 때문에 과일, 견과류와 같은 다양한 원물과도 두루 잘 어울린다.

풀무원다논 그릭 관계자는 “2020년은 전 연령대에 걸쳐 건강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지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확대로 인해 집콕 인구가 늘면서 단백질을 함유한 영양 간식과 한 끼 대용으로 안성맞춤인 풀무원다논 그릭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해석된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아낌없는 노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5:05:43 수정시간 : 2021/01/22 15:05: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