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22일 더불어민주당의 대출만기연장 추가연장 결정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냈다.

중기중앙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시행된 대출만기연장 등의 조치는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이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매출급감으로 초래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올해도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고 있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환경은 지난해 보다 더 혹독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언급했다.

최근 중기중앙회가 실시한 ‘2021년 경영전망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보다 올해가 더 어려울 것이라는 응답이 48%에 달한다.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한 곳도 42%로 나타났다.

중기중앙회는 “대출만기연장 조치를 추가 연장한 것은 하루하루 생존을 걱정하며 휴업이나 폐업을 고민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유동성 위기해소와 경영안정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소기업계는 이번 조치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일선창구에 대한 현장점검과 애로발굴을 위해, 중소기업계와 공동으로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애로신고센터’(가칭) 설치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4:39:30 수정시간 : 2021/01/22 14:39: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