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공기업과 민간의 중소·중견기업이 참여하는 ‘상생형 에너지 개발협력사업’(ODA)을 추진한다.

ODA 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전력공사, 나주혁신산단입주기업협의회 등 3개 기관은 22일 ‘글로벌 그린 뉴딜 이행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K-뉴딜 글로벌화 전략’과 ‘국제개발협력종합기본계획’에 대한 후속 조치의 하나다.

한전과 나주혁신산단입주기업협의회가 해외 에너지 개발·투자와 연계한 ODA 수요를 발굴하면, KIAT는 발굴된 수요를 토대로 개도국의 개발전략에 부합하는 프로젝트를 기획한다. 이후 국내 에너지 기업들이 기획된 ODA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방식이다.

산업부는 타당성 조사를 지원하고, 정부 간 협력 채널을 통해 후속 사업 수주를 지원할 계획이다.

전윤종 산업부 통상협력국장은 “우리 기업이 상대적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지능형 전력망·에너지저장장치와 결합한 신재생에너지 모델을 제공해 개도국의 에너지 결핍을 해결하는 동시에 우리 국익에도 도움이 되는 상생형 개발 협력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1:14:03 수정시간 : 2021/01/22 11:14: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