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면세점 'LDF TV'의 '포니 레드룸 라이브'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롯데면세점은 유튜브 채널 ‘LDF TV’가 지난 20일 개최한 ‘2020 앤어워드’에서 디지털 광고&캠페인 부문 소셜미디어(브랜드) 분야 최고상인 그랑프리(Grand Prix)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로 14회를 맞이한 앤어워드는 한국디지털기업협회가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한국인터넷진흥원이 후원하는 디지털 마케팅 어워드이다. 현장 전문가, 산업계 CEO, 외부 전문위원 등으로 이뤄진 심사위원단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디지털 미디어&서비스, 디지털 광고&캠페인 등 2개 부문 64개 분야의 최종 수상작이 선정된다.

디지털 광고&캠페인 부문 소셜미디어(브랜드) 분야 그랑프리를 수상한 롯데면세점의 유튜브 채널 ‘LDF TV’는 2020년 10월 기준 총구독자 수 72만 명으로 국내 면세점 중 1위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LDF TV’는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의 메인 채널로서 인플루언서와의 협업을 통해 고객 친밀도를 높이고, 시의성 있는 콘텐츠로 채널 브랜딩과 이슈화를 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뷰티 유튜버 포니와 함께한 '포니 레드 룸 라이브(RED ROOM LIVE)'는 라이브 커머스의 선제적 사례로 영상 조회 수 79만을 기록했다.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으로 진행한 ‘롯데면세점 랜선 패밀리 콘서트’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콘서트는 일본, 인도네시아, 대만, 베트남 등 6개국에서 최고 동시 접속자 55만 명, 총 조회수 220만을 기록했다. 패밀리 콘서트 효과로 롯데인터넷면세점 신규 회원 수 또한 90만 명이 증가했고, 유튜브 구독자도 24% 이상 증가했다.

롯데면세점의 모델인 방탄소년단과 함께한 'We Want a Duty-Free Life' 브랜드 캠페인은 코로나 19로 힘든 이들을 응원하고 자유로워질 일상으로 함께 극복해나가자는 브랜드 메시지를 통해 캠페인 한 달간 조회 수 2600만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LDF TV’는 예능, 뷰티, 중소브랜드 상생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09:26:08 수정시간 : 2021/01/22 09:26: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