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포스코 LNG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 '친환경' 운항 첫발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1.21 10:00
  • 사진=포스코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포스코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이 첫 항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친환경' 운항에 본격 나섰다.

포스코는 지난 12월 목포 출항 후 호주에서 철광석 18만톤을 선적한 친환경 선박 '에이치엘 그린호'가 20일 광양제철소 원료부두에 성공적으로 도착했다고 밝혔다.

그린호는 길이 292m, 폭 45m, 갑판높이 24.8m로 세계 최대 규모 18만톤급 LNG 연료 추진선이다. LNG연료를 사용하면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대표적인 대기오염물질인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을 기존 벙커유 운항보다 각각 99%, 85% 줄일 수 있다.

LNG 연료를 사용하는 대형 벌크선이 해외 운항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세계 첫 사례다.

선박들은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율 기준이 기존 3.5% 미만에서 0.5% 미만으로 낮춰짐에 따라 LNG 또는 저유황유를 연료로 사용하거나 탈황설비를 장착하게 돼 있다.

포스코는 국제적 규제에 앞서 선제적으로 지난 2018년 12월 에이치라인해운과 기존 원료전용선 2척을 LNG 추진선으로 대체하기로 하고, 지난해 12월 선박 건조 완료 및 명명식을 거쳐 이날 성공적인 첫 운항을 마친 것이다.

2척의 LNG추진선 설계 및 제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맡았고, 포스코는 선박 제조에 필요한 후판 전량 및 그간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극저온 연료탱크용 9% 니켈강을 공급해 국내 친환경 선박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포스코는 LNG 벙커링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LNG추진선 도입을 고민하던 에이치라인해운에 장기 운송계약으로 안정적인 물동량을 약속하며 상생을 실천하기도 했다.

포스코는 2척의 LNG추진 선박 외에, 해외 원료 전용선 38척 중 20척에 대해 탈황설비 장착을 완료했다. 나머지 선박에 대해서도 향후 해운 및 조선사와 협의해 LNG추진선을 포함한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한편 오는 26일에는 그린호와 함께 건조된 친환경 쌍둥이 선박 '에이치엘 에코호'가 호주에서 석탄을 싣고 광양제철소에 도착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1 10:00:16 수정시간 : 2021/01/21 10:00: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