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17일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코드명 CT-P59)를 검증했다.

이날 식약처에 따르면 렉키로나주의 임상시험 결과는 18일 공개된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안전성·효과성 검증 자문단' 회의를 열고 렉키로나주를 검증했다.

셀트리온은 앞서 경증 및 중등증 코로나19 환자에 렉키로나주를 투여한 결과 회복 기간이 3일 이상 줄고 중증 환자 발생률이 54% 줄어드는 효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7 20:33:21 수정시간 : 2021/01/17 20:33: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