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쇼핑 에너지 챔피온 우수 사업장 인증. 사진=롯데쇼핑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롯데쇼핑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시행하는 '2020년 건물에너지진단정보DB구축 사업'에 민간기업 및 상업 시설로서는 최대 규모인 총 31개 사업장이 참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정부의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이다. 롯데백화점을 비롯해 마트, 슈퍼 등 전국의 31개 롯데쇼핑 사업장이 참여해 전국 노후화 건축물의 에너지 진단을 실시하고, 진단결과를 DB로 구축·활용함으로써 국내 에너지산업 활성화를 지원한다.

롯데쇼핑은 당 사업을 통해 15년 이상된 전국 노후 점포의 에너지 이용 흐름을 파악하고 손실 요인을 발굴해 에너지 효율 향상과 에너지 비용 절감을 위한 개선포인트를 도출해냈다.

또한 에너지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기존 노후 점포의 온실가스 감축 및 녹색 건축물 조성을 위한 체계를 구축하고 선도적 에너지 성능 개선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특히 롯데백화점 안산점은 에너지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최첨단 ICT설비를 도입해 전력사용량 계측 및 제어, 모니터링을 위한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향후 사업 성과 및 타당성 검토를 통해 전사 확대 방안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8:45:09 수정시간 : 2021/01/14 18:45:0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