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CT-P59)가 아직 허가 과정을 거치고 있지만 의료진 판단에 따라 환자에게 투여가 가능할 전망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14일 “현재 항체치료제 임상 3상 조건부 품목허가 관련 식약처 검토가 진행 중인 가운데, 국립감염병연구소에서는 승인 전이라도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서 항체치료제를 투여하는 방법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상황과 국가 주도 항체치료제 연구자 임상시험 진행 상황에 대해 보고하며 이같이 밝혔다.

권 부본부장에 따르면 국립감염병연구소는 고연령·고위험 환자에게 항체치료제를 투여하는 연구자 임상시험을 식약처와 협의하고 있으며 대한감염학회와 협조해 총 35개 의료기관 75명의 연구자 참여 아래 식약처 허가 전 치료제 투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희창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장은 “식약처 승인 전 환자 투여 연구자 임상시험 관련 수요를 조사했는데 35개 의료기관, 75명의 연구자가 임상시험을 요청한 것”이라며 “대한감염학회가 공동임상시험 심사위원회를 지정해 빠른 시간 내에 연구자 임상을 진행하고 치료제가 투여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 연구소장은 “항체치료제는 스파이크 단백질 변이주가 발생했을 때 치료 효과가 감소할 수 있는데 현재까지 국내에 유행한 바이러스주에 대해서는 중화능력이 유지됐다”며 “영국과 남아공에서 유입된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력 평가도 실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5:49:22 수정시간 : 2021/01/14 15:49: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