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이 열린 지난해 1월7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독일 자동차 부품사 ZF부스에 전시된 미래차.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부가 1조1000억 원 규모의 범부처 자율주행사업을 시작한다. 오는 2027년까지 레벨4 수준의 완전자율주행차 상용화가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은 14일 범부처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의 2021년 신규과제를 공고한다고 밝혔다.

4개 부처는 빅3(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중 하나인 미래차 분야에서 1등 국가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2027년까지 총사업비 1조974억 원을 투입한다.

자율주행기술 수준을 레벨2에서 레벨4까지 끌어올리는 것이 골자다. 레벨2는 운전자의 주행을 보조해주는 수준이다. 레벨3은 운행 가능 영역에서 조건부 자율주행(비상시 운전자 개입 필요)이 가능하며 1~2년 내에 출시된다.

레벨 4는 차량 스스로 상황을 인지·판단해 비상시에도 운전자의 개입이 불필요한 수준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차량융합 신기술 △ICT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창출 △생태계 구축 등 5대 분야에서 84개 세부과제를 지원한다.

먼저 사고발생 제로(ZERO) 수준 시스템을 위한 영상 인식·처리, 차량플랫폼 및 평가기술 등 15개 과제(182억 원)에 착수한다.

또 AI·클라우드·엣지 등을 활용한 데이터 통신 기술, 자율주행 SW 및 검증기술 등 13개(210억 원)를 추진한다.

또한 도로·교통안전시설 등 교통인프라 정보와 자율주행기술 연계로 안전주행 확보 등 11개 과제(202억 원)가 예정돼 있다.

아울러 교통약자 이동지원 등 사회현안 해결을 위한 자율주행 신서비스 등 3개 과제(올해 사업비 83억 원)에 나선다.

이와 함께 자율주행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안전성 평가 기술, 표준화 및 관련 법·제도 개선 등 11개 과제(올해 사업비 174억 원)도 병행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국내 자동차산업·도로·교통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면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인 사업성과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4:52:44 수정시간 : 2021/01/14 14:52: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