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부광약품은 자회사 다이나세라퓨틱스의 항암제 ‘SOL-804’의 조성물 특허가 일본에 이어 유럽 및 유라시아, 호주, 멕시코에서 등록 승인됐다고 14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진행할 1상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제출하고 승인을 기다리고 있으며 한국임상 이후 유럽에서도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SOL-804는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에 대한 기존 치료제를 개선시킨 개량신약으로 다이나세라퓨틱스가 2016년 덴마크 솔루랄파마(Solural Pharma)로부터 전세계 개발 및 판권을 취득해 독점 개발하고 있는 제품이다.

다이나세라퓨틱스가 SOL-804에 적용시킨 기술은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로 적은 용량으로도 효과를 나타내고 부작용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광약품은 “SOL-804의 특허가 유럽에서 등록됐고 기존치료제의 흡수율 개선 및 음식물 영향을 받지 않음을 한국 및 유럽의 1상 시험을 통해 입증함으로써 비교적 빠른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다이나세라퓨틱스는 의약품의 새로운 제형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부광약품이 100%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0:31:40 수정시간 : 2021/01/14 10:32: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