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국내 중소기업 대다수는 우리나라가 최근 체결한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올해 9월 7∼11일 국내 수출 중소기업 502곳을 대상으로 'RCEP 관련 중소기업 의견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 기업의 83.3%가 RCEP을 모르고 있었다고 3일 밝혔다.

인지도가 낮은 이유로는 △정부 홍보 부족(74.9%) △중소기업의 관심 부족(30.1%) △언론 보도 미흡(24.9%) 등이 꼽혔다.

RCEP에 참여한 15개국과 교류 중이라고 답한 기업은 94.8%였다. 교류 국가는 △중국(64.5%) △베트남(48.9%) △일본(39.9%) △태국(30.3%) △인도네시아(26.3%) 등이었다.

응답 중소기업의 33.9%는 RCEP이 기업 경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부정적인 영향을 예상한 곳은 0.8%였다.

이들은 △무역장벽이 낮아져 가격 경쟁력 강화(52.4%) △원자재·부품 수입 단가 인하(41.2%) △역내 원산지 기준 통일 및 증명 절차 개선을 통해 FTA 활용 편의성 증가(39.4%) 등과 관련해 기대감을 드러냈다.

우리나라가 RCEP을 통해 처음으로 일본과 FTA를 맺게 된 데 대해서는 31.1%가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일본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 강화(55.8%) △일본 원자재·부품 수입 단가 인하(31.4%) △다자협력체 틀로 일본의 독자적 움직임 저지(22.4%) 등이 기대 효과로 꼽혔다.

중소기업들은 RCEP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정부가 △전시회 참가 지원 및 현지 바이어 미팅 주선 △규격·인증 관련 정보 제공 △협정문 내 주요 규정 활용 설명회 개최 △온라인 시장 진출 컨설팅 제공 등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3 17:36:22 수정시간 : 2020/12/03 17:36: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