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쿠팡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쿠팡은 시즌오프 상품 등을 최대 87% 할인가에 선보이는 '패션 블랙프라이데이' 기획전을 연다고 2일 밝혔다.

오는 7일까지 진행되는 패션 블랙프라이데이는 70여개 패션 브랜드의 총 6000여개 상품을 선보이는 역대 최대 규모 패션 기획전이다.

△아우터 △공용·캐주얼 의류 △여성 의류 △남성 의류 △신발 △가방·잡화 △유아동 의류 △유아동 신발 △신생아 의류 등 총 9개의 카테고리로 구성했다.

특히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와 신생아 의류 브랜드가 참여한 첫 기획전으로 소비자 선택 폭을 한층 높였다.

브랜드별 할인 판매를 통해 온라인 최저가로 구매 및 추가 할인도 받을 수 있다. 2일까지는 난닝구, 인스턴트펑크 등 스트리트 브랜드와 나이키, 아디다스 등 스포츠 브랜드를 할인가에 선보인다.

이후 7일까지는 마리앤모리, 월튼키즈, 라라아망, 베베나인 등 아동 및 신생아용 브랜드를 할인가에 선보인다.

4050 인기 브랜드도 로켓배송으로 구매 가능하다. 조이너스, 벨리시앙, 엠씨 등 기존 인기 브랜드들을 비롯해 올리비아로렌, 꼼빠니아, 인디안, 마에스트로 등의 브랜드들이 신규 입점해 더 다양한 패션 상품들을 만날 수 있다.

이준석 쿠팡 리테일 디렉터는 "전 연령층의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겨울맞이 의류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기획전을 준비했다"며 "스타일리시한 겨울 패션 상품들을 로켓배송 서비스를 통해 편리하게 만나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2 08:58:25 수정시간 : 2020/12/02 08:58:2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