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법원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산업은행의 한진칼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막아달라며 낸 가처분을 1일 기각했다. 이번 법원의 결정으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인수가 원할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1 14:45:26 수정시간 : 2020/12/01 14:45: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