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퍼바이츠 1호점 내부 모습. 사진=미니스톱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편의점 미니스톱이 배달과 픽업, 테이크아웃에 특화된 소형 패스트푸드 전문점을 신규 사업으로 시작한다. 사업 콘셉트에 맞춰 고객 접근성이 좋은 주거밀집지역 중심으로 매장을 확대 나갈 계획이다.

미니스톱은 패스트푸드 전문점 ‘수퍼바이츠’ 1호점을 신촌에 오픈한다고 1일 밝혔다.

수퍼바이츠는 거품을 빼고 합리적인 가격에 햄버거, 치킨, 커피, 소프트크림 등 전 국민이 가장 선호하는 패스트푸드를 제공한다는 콘셉트의 배달과 픽업, 테이크아웃 전문 브랜드다.

한입 크게 베어 문다는 뜻의 수퍼바이츠는 입안 가득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먹거리를 고객에게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로고는 대표상품인 햄버거와 소프트크림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함축적으로 그려낸 라인 그래픽으로 형상화했다. 또한 채도가 높은 선명한 노란색을 브랜드 컬러로 지정해 젊고 활력 있는 분위기를 담아냈다.

수퍼바이츠는 급증하는 비대면 소비에 대한 고객의 니즈에 대응하기 위해 키오스크를 통한 비대면 주문은 물론 배달 및 픽업, 테이크아웃 서비스를 강화했다. 배달과 픽업 서비스는 다양한 배달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여는 수퍼바이츠 1호점은 80㎡(약 24평) 규모로 24개의 좌석과 조리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오픈 주방으로 구성됐다.

메뉴는 햄버거 ·치킨·커피·소프트크림 등 40여 종에 이른다. 대표 메뉴는 통닭다리살과 각종 야채가 조화를 이루는 ‘수퍼바이츠 치킨버거’를 비롯해 닭다리살로 만든 뼈 없는 ‘순살치킨’, 원유를 50% 이상 함유하고 유지방 함량도 6% 수준인 ‘소프트 밀크콘’, 하와이안시럽과 과일을 곁들인 빙수 상품인 ‘하와이안 mixmix’ 등이 있다.

특히 소프트크림이 주재료인 mixmix는 기존 국내 시장에 없던 카테고리다. 소프트크림을 다양한 형식의 메뉴로 소개해 국내 소프트크림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미니스톱은 이번 신촌 1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사업 콘셉트에 맞는 배달 및 픽업, 테이크아웃 수요가 많고 고객 접근성이 좋은 주거밀집지역 중심으로 매장을 집중하여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심관섭 미니스톱 대표이사는 “새로운 성장동력인 수퍼바이츠를 통해 패스트푸드 체인 대중화와 효율화를 도모하고, 변화와 혁신을 통해 고객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에 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도전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1 09:55:27 수정시간 : 2020/12/01 09:55:2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