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SK그룹이 15년 전 미국 투자은행에 팔았던 종로구 서린동 사옥을 다시 매입한다.

30일 업계에서는 SK가 서린빌딩을 약 15년 만에 다시 인수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SK가 이달 중순 하나대체투자운용에 서린빌딩에 대한 우선매수권(콜옵션)을 행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매수권 행사 가격은 예비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던 이지스자산운용이 제시한 3.3㎡당 3900만원 선으로 알려졌다. SK그룹이 우선매수권을 행사하기로 함에 따라 이지스자산운용의 서린빌딩 인수는 무산됐다.

서린빌딩의 연면적이 8만3801㎡인 점을 고려하면 인수가는 9900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지하 7층, 지상 35층 규모의 SK 서린 빌딩은 지주사인 SK㈜와 SK이노베이션[096770], SK E&S 등 주요 계열사들이 입주해 있다.

앞서 지난 2005년 SK주식회사가 SK인천석유화학의 인수를 위해 서린빌딩을 4400억원에 외국계투자사인 메릴린치컨소시엄에 매각했다.

SK주식회사는 메릴린치컨소시엄에 서린빌딩을 매각한 이후 ‘세일즈앤리스백’방식을 통해 임대해 현재까지 본사의 사옥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SK 측은 “인수가 아직 정해진 바가 없고,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20:16:07 수정시간 : 2020/11/30 20:16:0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