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분 파업에 돌입한 기아차 노조.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기아자동차 노조는 30일 오후 소하지회 조합원 교육장에서 쟁의대책위원회(쟁대위)를 열고 올해 임·단협 단체교섭 진행 경과를 논의한 후 12월1일부터 부분 파업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기아차 노조는 12월1∼2일, 4일 근무조별로 하루 4시간씩 단축 근무를 하는 기존의 방식대로 파업한다. 12월3일의 경우 민주노총 임원선거를 위해 정상 근무한다. 기아차 노조의 다음 쟁대위는 4일 열릴 예정이다.

기아차 노조는 △기본급 12만원 인상 △지난해 영업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기존 공장 내 전기·수소차 모듈 부품공장 설치 △상여금 통상임금 확대 적용 △정년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18:12:29 수정시간 : 2020/11/30 18:12:2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