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에어, B737-800 여객기. 사진=진에어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진에어가 내달부터 인천~후쿠오카 노선을 주 1회 일정으로 운항 재개한다고 30일 밝혔다.

인천~후쿠오카 노선은 12월1일부터 매주 화요일마다 운항된다. 출발편(LJ221)은 인천공항에서 오전 9시5분에 출발해 오전 10시25분에 도착하고, 복편(LJ222)은 후쿠오카공항에서 오전 11시55분에 출발해 오후 1시25분에 도착한다.

이번 운항 재개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완화하며 기존 나리타와 오사카 두 곳만 가능했던 국제선 운항이 타 공항으로도 확대함에 따라 이뤄졌다.

후쿠오카 노선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된 지 9개월 만의 첫 운항이다. 진에어는 그간 항공편이 없어 불편을 겪어왔던 기업인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이와 함께 일본 노선 대상으로 변경 수수료 1회 면제 프로모션을 올해 말까지 진행한다. 해당 기간 내 일본 노선 항공권을 예매한 고객은 출발 1일 전까지 일정과 도착지(일본지역 한정) 무료 변경이 1회 가능하다. 또한 사전좌석지정 할인 쿠폰, 위탁 수하물 추가 제공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에 진에어는 후쿠오카 재운항에 따라 인천~나리타, 인천~오사카 등 3개의 일본 노선을 운영하게 됐다.

진에어 관계자는 “노선이 확대된 만큼 기내 방역과 안전 수칙을 더욱 철저히 준수해 고객 분들이 안심하고 이용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16:18:20 수정시간 : 2020/11/30 16:18:2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