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삼성중공업이 11월 한 달에만 약 3조원(29억달러) 넘게 수주하는 뒷심을 발휘하며 연말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와 총 2062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공시했다. 해당 선박은 2023년 7월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 수주잔고를 31척으로 더 늘리며 LNG운반선 강자다운 면모를 이어갔다.

이날 삼성중공업은 600억원 규모의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1척도 추가로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올해 발주된 전 세계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셔틀탱커 포함) 총 28척 가운데 13척(46%, 시장점유율 1위)을 삼성중공업이 차지하게 됐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지난주 25억달러 규모의 수주에 이어 일주일 만에 2척의 선박 건조 계약을 잇따라 체결하는 등 11월에만 총 29억 달러 수주를 기록하며 누계 실적을 40억달러까지 끌어올렸다. 이는 올해 전체 수주 목표 84억달러의 48%에 해당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LNG운반선과 같은 회사 주력 선종의 발주 재개는 시황이 점차 회복되고 있다는 긍정적 시그널"이라며 "현재 협상 중인 안건들이 실제 계약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10:02:21 수정시간 : 2020/11/30 10:02:2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