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한화시스템은 차세대 우주물체 정밀추적 식별 및 능동대응 기술개발' 과제의 연구개발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레이저 기술을 활용해 우주물체 감시 및 추적을 위한 차세대 시스템을 개발한다. 사업규모는 약 450억원이다.

오는 12월부터 2025년 11월까지 5년간 차세대 우주물체 정밀추적시스템 기술 개발 인공별 적응광학 식별 기술 개발 등 3개 분야에서 개발이 진행될 예정이다.

'차세대 우주물체 정밀추적시스템'은 지상에서 발사된 레이저의 왕복 시간을 계산해 우주 물체를 정밀하게 추적하고 궤도를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우주물체를 정확하게 관측하고 예측할 수 있는 국내기술 확보는 시급한 상황이다. 한화시스템 컨소시엄은 △우주 거리 측정 레이저 기술 △정밀 궤도 예측 기술 △천체 망원경과 유사하게 큰 렌즈를 통해 우주 물체를 관측할 수 있는 대구경 광학계 기술 등의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우주 물체의 정밀 거리를 측정하고 추적하는 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이번 개발을 통해 우주영역에 대한 감시부터 대응체계까지 우리 군의 독자적인 우주 감시 및 정찰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7 14:43:34 수정시간 : 2020/11/27 14:43:3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