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물류
  • 종근당 ‘락토핏’, 2600억원 매출 신기록 예상…이장한 회장 리더십 재조명
  • 기자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11.27 09:45
  • 사진=종근당건강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이 전년도에 이어 폭발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종근당건강의 국민유산균 ‘락토핏’이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

27일 건강기능식품협회에 따르면 2020년 프로바이오틱스 시장 규모는 소비자 구매액 기준 약 8800억원으로 건강기능식품 품목 중 2위를 차지했다.

구매 건수 기준으로 보면 지난해부터 홍삼을 제치고 1위에 올랐고, 프로바이오틱스 대비 홍삼의 제품 단가가 높은 것을 고려하더라도 건강기능식품 중 유산균 시장의 성장세는 가히 독보적임을 알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시장 매출 1위 브랜드는 락토핏이 차지했다. 종근당건강에 따르면 락토핏의 올해 매출은 작년 대비 30% 성장한 2600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추정된다.

2016년 출시 이후 큰 폭으로 성장하며 국내 유산균 시장을 선도해온 락토핏은 지난 3월, 1초에 1통씩 판매되는 ‘1초 유산균’에 등극하기도 했다.

회사측은 "락토핏의 성공신화는 종근당 이장한 회장의 리더십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이 회장은 1996년 종근당으로부터 건강식품 사업을 전담하는 종근당건강을 별도 법인으로 분리하고 건강식품 사업을 그룹 내 주요 사업분야로 선정해 육성해 왔다"고 말했다.

특히 종근당, 종근당건강, 종근당바이오 3개사를 연결해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1초 유산균’으로 자리매김한 락토핏은 “생애주기별 맞춤형 유산균”이라는 브랜드 슬로건 아래 연령 및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차별화된 유산균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임산부 맞춤형 유산균 ‘락토핏 생유산균 맘스’와 체지방 관리가 필요한 소비자를 위한 ‘락토핏 생유산균 슬림’, 수험생에게 꼭 맞는 ‘락토핏 생유산균 패스’를 출시해 고객 맞춤형 제품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했다.

지난달에는 소비자의 일상에서 더 쉽고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대표 편의점 브랜드 CU와 협력하여 ‘락토핏 골드 데일리’를 출시하기도 했다.

종근당건강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생애주기별 맞춤형 제품으로 온 국민의 장 건강을 책임지는 국민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7 09:45:56 수정시간 : 2020/11/27 09:45:5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