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 네트워크 장애 유발 수준 그쳐
정당한 방법으로 시스템 복구할 것
  • 사진=이랜드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이랜드그룹은 지난 22일 새벽 본사 서버를 타깃으로 랜섬웨어 공격을 감행한 해커 집단과 협상은 없을 것이라고 24일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랜드그룹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해외 소재로 추정되는 랜섬웨어 유포자로부터의 지속적인 협박 및 금전 요구 등이 있었다”며 “범죄 집단에 금전을 지불하고 사이버 테러 사태를 해결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판단해 협상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객정보 유출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랜드는 “유포자 측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은 카드 정보 혹은 고객 중요 정보 등은 이번 공격과 무관한 다른 서버에 암호화해 관리하기 때문에 유출된 바 없으며 그럴 가능성조차 없다”고 말했다.

다만 본사 내부 인트라넷 및 결제 시스템 관련 서버가 이번 사태로 피해를 입어 해당 서버를 차단시키고, 새롭게 구성하고 있기 때문에 내부 업무 및 결제 시스템 복구에 시일이 소요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사이버 범죄 집단으로부터 어떤 협박이 있더라도 굴하거나 타협하지 않고, 정당한 방법으로 피해를 회복하고 시스템을 복구하는 데 전념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가 사이버 범죄로 피해를 입는 기업의 정상화에 올바른 선례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해커측은 사이버 범죄에 활용되는 인터넷 서버인 ‘다크웹’상 메신저를 통해 이랜드 측에 4000만달러(한화 약 445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요구하며 응하지 않을 경우 고객 카드 정보를 다크웹에 공개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17:57:45 수정시간 : 2020/11/24 17:57: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