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주현태 기자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한진칼과 KCGI, 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으로 구성된 3자연합이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한진칼 측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무산시 모든 책임은 KCGI에 있다고 밝혔다.

한진칼은 24일 ‘KCGI 거짓주장 보도자료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만약 법원에서 가처분 인용 시 거래 종결의 선행조건이 충족되지 않아 (아시아나항공)인수는 무산된다면 그로 인한 항공산업의 피해, 일자리 문제 등의 책임은 모두 KCGI에 있다”고 지적했다.

한진칼은 “경영권 보장 계약을 체결하고 이면합의를 했다”는 KCGI의 주장에 대해서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만큼 KCGI가 경영권 보장, 이면 합의를 운운한 근거를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며 “투자합의서 내용은 경영권 보장이 아닌 항공산업의 통합을 토대로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감시 조항으로 이뤄져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진칼은 KCGI가 “한진칼에만 의결권과 이사 지명권을 갖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항공사 감독 포기를 운운한 것과 관련해 “산은의 참여는 항공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생존하기 위한 목적이며 한진그룹 계열 내 비항공 계열사의 사업에 관여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주의 지위에서의 회사 경영감시는 단순히 채권자의 지위에서의 회사 경영 견제와는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간과한 주장”이라며 “산업은행은 주주 지위에서 7대 의무를 부여하는 동시에 이를 견제·감독하는 역할을 맡게 됐으며, 한진그룹 또한 이러한 막중한 책임감을 바탕으로 인수·통합을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한진칼은 대한항공의 유상증자, 기내식기판사업 매각, 송현동 부지 매각 추진 등을 통해 자구 노력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국내 항공산업의 재편을 통한 생존이 목적이며 경영권 방어 때문이 아닌, 대한민국 항공산업의 ‘생존’과 ‘발전’을 위한 통합 절차라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한진칼은 “부실 항공사 통합이 절박하다면서 구조조정이 없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KCGI의 주장에 관련해서도 “KCGI가 모범사례로 제시해 온 일본항공(JAL)은 구조조정 과정에서 약 수조원의 채무면제와 공적자금이 투입됐고, 전체 인력의 34%에 해당하는 1만6000여명의 인력이 대량 해고된 바 있다”며 “일본항공처럼 고통분담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인지에 대해 대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17:54:37 수정시간 : 2020/11/24 17:54:3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