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쿠팡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24일 0시부터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음식 배달 시장이 다시금 뜨겁게 달아올랐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기간 동안 폭발적 성장을 기록한 쿠팡이츠는 라이더에게 주는 배달 수수료 상한선을 없애는 등 과감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쿠팡이츠는 내달부터 1만5000원의 배달 수수료 상한선을 없애는 내용의 배달비 할증정책 개편 계획을 최근 라이더에게 공지했다.

지금까지 쿠팡이츠는 주문량이나 날씨 상황 등 실시간 여건에 따라 배달 수수료를 3100원에서 1만5000원 사이로 차등 지급했다.

그러나 내달부터는 그 상한을 없애고 배달 수요가 몰리는 시간대에는 1만5000원 이상의 수수료도 지급하기로 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코로나19 특수에 연말 성수기까지 앞둔 상황에서 쿠팡이츠가 적극적으로 라이더를 확보, 배달앱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려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지난 8월 말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됐을 때 '라이더 품귀'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급증하는 배달 수요를 라이더 공급이 따라가지 못했기 때문이다.

업계는 쿠팡이츠의 과감한 수수료 정책 변경으로 인해 라이더 유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배달의민족은 배민라이더스 주문에 대해 4000∼5000원 선의 배달 대행 수수료를 지급하고 있다. 요기요는 요기요 익스프레스에 대해 한시적으로 8000원씩 주고 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16:03:13 수정시간 : 2020/11/24 16:03:1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