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왼쪽부터) 에릭 카와바타 테라사이클 아태지역 총괄, 이지훈 테라사이클 한국지사 본부장, 노삼석 한진 대표이사, 조현민 한진 마케팅 총괄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진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한진이 환경오염 개선과 수익 창출이 가능한 친환경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한다.

한진은 CSV(공유가치창출) 활동의 일환으로 글로벌 재활용 컨설팅 전문기업 테라사이클과 손잡고 플라스틱 소재의 일회용품, 생활용품 등을 수거해 재자원화하는 자원순환 서비스 플랫폼을 공동 론칭한다고 24일 밝혔다.

한진은 이날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테라사이클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한진과 테라사이클은 공동 투자를 통해 온라인으로 플라스틱 소재를 수거해 자원으로 다시 순환하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플랫폼을 개발한다.

한진은 개인과 기업이 플랫폼을 통해 접수한 플라스틱 소재를 택배 네트워크를 활용해 수거하고 배송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또한, 한진택배 고객 대상 구매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친환경 택배박스 ‘날개박스’ 제작업체 에코라이프패키징과 협업해 플라스틱 소재를 수거하고 보관할 수 있는 제로-웨이스트 박스(Zero Waste Box)도 제작할 예정이다.

테라사이클은 한진이 공동 기획, 제작한 제로웨이스트 박스를 통해 회수된 플라스틱 소재를 재자원화 하기 위한 자원순환 공정을 담당한다.

한진은 오는 26일부터 테라사이클 홈페이지와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캠페인 시범사업에 참여하고, 내년 1월부터 플랫폼 베타테스트를 거쳐 서비스를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한진 관계자는 “전자상거래의 급증으로 생활폐기물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회사가 가진 물류 역량과 테라사이클의 업사이클링 노하우를 결합해 친환경적인 생활문화가 일상에 정착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15:43:41 수정시간 : 2020/11/24 15:43:4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