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휴온스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휴온스가 ‘점안제’를 필두로 한 새로운 미래 혁신 성장 구상을 공개했다.

휴온스는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전문성과 생산력 증대를 위해 충북 제천시 바이오밸리에 점안제 전용 제2공장 건설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제2공장 준공에는 총 사업비 약 400억원이 투입되며 1만8142㎡ 부지에 연면적 1만2633㎡ 규모의 생산동과 물류센터가 건설된다. 완공은 오는 2022년 1월로 KGMP 인증을 받아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생산동에는 총 7개의 점안제(모노도스, 멀티도스) 생산 라인이 구축된다. 이 중 3개 라인은 최첨단 설비를 새롭게 도입할 예정이며 나머지는 제1공장(구 휴온스 제천공장)의 점안제 생산라인을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제2공장의 점안제 연간 생산 능력은 제1공장의 3억관에서 60% 늘어난 4.8억관으로 이는 점안제 생산 설비를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생산능력이다.

물류센터는 제1공장의 자동창고 2904셀(Cell) 대비, 2배 이상 증대된 6024셀의 의약품을 보관할 수 있으며, 최첨단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체계적인 재고관리와 물류자동화가 가능해진다.

점안제 생산라인이 빠진 제1공장은 cGMP인증을 획득한 주사제 생산 라인을 중심으로 개편된다. 기존의 주사제 생산 라인에 추가적으로 오는 2021년 3분기까지 카트리지 주사제 생산 라인을 증설, 생산능력을 끌어올린다. 늘어난 생산량으로는 치과용 국소마취제의 중국, 일본, 중동 등의 수출 물량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글로벌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제2공장 신설’과 ‘제1공장 생산라인 개편’을 동시에 추진한다”며 “제2공장은 향후 미국 cGMP, 유럽 GMP 승인을 위해 cGMP 기준에 맞춰 건설해 글로벌 점안제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14:58:18 수정시간 : 2020/11/24 14:58:1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