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삼진제약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삼진제약은 서울 지역 전체 보건교사를 대상으로 제 7회 ‘게보린과 함께하는 알려주고 싶은 약이야기 캠페인’(알약 캠페인)을 열고 약물 안전사용 교육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게보린과 함께하는 알약 캠페인’은 올해로 7년째 이어온 프로그램이다. 각 약사단체 소속의 약사 강사들이 일선 학교의 청소년과 보건교사를 대상으로 올바른 약 복용을 알리는 캠페인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속 비대면 온라인 교육으로 진행돼 서초구, 강북구, 동대문구 등 각 지역구에 한정돼 있던 범위를 넓혀 서울 지역 전체 보건교사를 대상으로 교육이 진행된다.

이번 캠페인은 시간, 장소의 구애를 받지 않기 때문에 더 많은 보건교사들이 참여할 수 있고 행사 기간 동안 반복 시청할 수 있어 청소년의 복약지도에 더욱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한 강연 컨텐츠를 캠페인 기간 전에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촬영해 보다 정확하고 풍성한 내용의 강의가 준비됐다.

강연은 방송을 통해 스타강사로 활동 중이며 강남구 약사회 약물안전사용강사를 지낸 대치필리아약국 정강희 약사가 청소년의 약물 오남용 실태, 진통제 성분과 종류, 올바른 진통제 복용법 등을 설명하며 진행됐다.

또한 일반의약품 진통제의 양면성 등 잘못된 정보에 대한 강의도 함께 이뤄졌으며 규칙적인 생활습관으로 통증의 기저 원인을 제거하며 의약품 오남용을 줄이는 방법도 소개됐다.

성재랑 컨슈머헬스본부 전무는 “모든 의약품은 항상 전문가의 복약지도 하에 용법 용량에 맞춰 안전하게 복용해야 한다”며 “청소년들이 올바르게 의약품을 복용할 수 있도록 강연, 캠페인 등의 활동을 더욱 활발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14:53:07 수정시간 : 2020/11/24 14:53:0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