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재범 귀뚜라미 대표 사진=귀뚜라미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귀뚜라미는 최재범 대표가 코로나19 극복과 조기종식을 기원하는 릴레이 공익 캠페인 ‘스테이 스트롱’에 동참했다고 24일 밝혔다.

최 대표는 이날 귀뚜라미보일러 공식 SNS를 통해 개인 위생관리와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연대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최 대표는 “현재 회사에서 실시하고 있는 엄격한 위생관리와 통제조치는 직원의 건강과 고객의 안전을 위한 것으로 다시 한 번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불가피하게 고객과 대면 접촉을 해야 하는 귀뚜라미보일러 서비스 직원들은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방역수칙 준수에 더욱 만전을 기해 코로나19 조기 종식에 힘을 보태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Stay Strong Campaign)은 코로나19 극복과 조기 종식을 위한 연대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고자 2020년 3월 외교부가 시작한 캠페인이다.

기도하는 두 손에 비누 거품이 더해진 그림에 “견뎌내자(Stay Strong!)”라는 문구를 넣어,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를 통해 코로나19를 이겨내자는 메시지가 적힌 팻말을 든 사진을 SNS에 올린 후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최 대표는 한국가스안전공사 임해종 사장의 추천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했으며, 다음 참가자로 한국열관리시공협회 유정범 회장과 전국보일러설비협회 문쾌출 회장을 지목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09:10:15 수정시간 : 2020/11/24 09:10:1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