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케무라 노부유키 한국토요타자동차 사장(왼쪽)과 오현숙 안나의 집 사무국장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한국토요타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한국토요타자동차는 토요타 주말농부 가족들과 함께 손수 담근 김치 500kg을 노숙인 무료 급식시설 ‘안나의 집’에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2012년부터 시작된 토요타 주말농부 프로그램은 응모를 통해 선정된 ‘주말농부’에게 텃밭을 제공한다. 또한 매달 직접 재배한 농작물의 일부는 소외계층에게 기부하며, 연말에는 사랑의 김장 나누기로 한 해를 마무리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타케무라 노부유키 한국토요타자동차 사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주말농부들을 자주 만나 뵙지 못해 아쉬웠지만, 변함없이 함께 나눔을 실천하게 돼 기쁘다”며, “토요타 렉서스 사회공헌활동의 취지를 공감하고, 기부에도 적극 참여해 주신 주말 농부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주말농부의 온기로 준비한 김치가 이웃들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올해 2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성금 1억원을, 8월과 11월에는 수해민들과 태풍피해농민들에게 각각 성금 1억원과 과일 1000박스를 구매, 전달하며 지속적인 이웃 사랑을 실천해 오고 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09:53:24 수정시간 : 2020/11/23 09:53:2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