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힐케 얀센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부의장(오른쪽)이 ‘따뜻한 겨울나기 키트’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벤츠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올 겨울 코로나19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서울시 금천구에 거주하는 장애인과 독거노인을 위한 ‘따뜻한 겨울나기 키트’ 제작 임직원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이전인 지난 18일 실시됐다, 모든 활동은 정부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함께 더 건강하게’ 캠페인의 일환으로,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및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임직원 봉사자들은 취약계층에게 따뜻한 온정을 전달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힐케 얀센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부의장 및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30여명의 임직원 봉사자들은 서울시 중구 서울스퀘어빌딩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본사 회의실에서 ‘따뜻한 겨울나기 키트’ 150세트를 제작했다.

벤츠 관계자에 따르면 ‘따뜻한 겨울나기 키트’는 추운 겨울을 보다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장갑과 목도리, 메시지 카드로 구성됐다. 임직원 봉사자들은 150개의 장갑과 목도리 하나 하나에 스텐실 기법으로 로고를 직접 새기고, 메시지 카드도 손수 작성해 정성을 더했다는 설명이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포장된 키트 150세트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을 통해 비대면 기부형식으로 금천장애인복지관 이용 장애인과 독거노인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힐케 얀센 부의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지역사회 공동체가 장기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나눔과 상생의 중요함을 느낀”며 “임직원들의 정성이 담긴 ‘따뜻한 겨울나기 키트’가 추운 겨울 내내 사회 취약계층의 손과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 주길 바란다.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09:09:20 수정시간 : 2020/11/23 09:09:2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