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코나 EV’(왼쪽)와 기아자동차의 ‘니로 EV’.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에 힘입어 친환경차의 보급률이 빠르게 올라오고 있다.

22일 국토교통부 자동차 등록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국내에 등록된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는 전체 자동차 등록 대수의 3%를 넘어섰다.

이 기간 친환경차는 총 76만6463대로 집계돼 전체 자동차 등록 대수인 2425만946대의 3.16%를 차지했다.

친환경차 등록 비중은 2015년 0.86%에서 2016년 1.12%, 2017년 1.51%, 2018년 1.99%, 2019년 2.54%로 매년 증가 추세다.

10월 친환경차 등록 대수를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34.0% 증가했다. 특히 이 가운데 전기차 비중이 크게 상승했다.

신차 구매에서도 친환경차를 선호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판매된 국산 친환경 신차는 12만9844대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6.1% 늘어났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21:56:44 수정시간 : 2020/11/22 21:57:2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