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부터 영업 재개 시작
  • 뉴코아 아울렛. 사진=이랜드리테일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22일 랜섬웨어 공격을 받은 이랜드그룹이 이날 오후부터 전 오프라인 지점에 영업 재개 지침을 내렸다.

랜섬웨어란 몸값을 뜻하는 랜섬과 소프트웨어의 합성어로, 컴퓨터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코드다.

이랜드그룹은 이날 새벽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 이로 인해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의 점포 50여개 중 23개의 정상 영업이 불가능해졌다.

이랜드그룹은 오후 3시30분을 기점으로 개인정보단말기 시스템을 복구하고 전 오프라인 지점에 영업 재개 지침을 내렸다.

이로 인해 일부 점포들의 영업이 재개되고 있다. 내일부터는 전 점포가 정상 영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랜드그룹은 현재 랜섬웨어 유포 경로를 조사 중이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20:00:00 수정시간 : 2020/11/22 20:00:0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