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 하반기 온라인 GSAT. 사진=삼성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이 31일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인 직무적성검사(GSAT)를 상반기에 이어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이날 삼성에 따르면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물산 등 삼성 계열사들은 이날과 다음 달 1일 이틀에 걸쳐 온라인 GSAT를 진행한다. 시험은 오전과 오후 2차례씩 총 4차례 치러진다. 시험 시간은 준비 60분, 응시 60분 등 총 2시간이다.

사상 첫 온라인 시험이 치러진 올 상반기에는 화면 가독성 등이 불편하다는 후기가 비교적 많았다. 이에 삼성은 상반기 경험을 바탕으로 하반기 응시자들의 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화면 배치·색상, 터치 스크린 등 전반적인 사용자 경험(UX)를 개선했다.

이번 하반기에는 전반적으로 원활히 시험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응시자들도 상반기에 축적된 온라인 시험 후기를 토대로 철저히 시험을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취업 커뮤니티에 따르면 시험 난이도는 상반기보다 쉽거나 적절했다는 평가가 많았다. 다만 시간 분배 등에서 여전히 어려웠다는 응시자들도 있었다.

삼성은 이날부터 이틀에 걸쳐 치른 온라인 필기시험 합격자를 대상으로 11월 중 대면 면접을 실시한 뒤 12월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삼성은 대규모 현장시험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축소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게 필기시험을 온라인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1 16:25:40 수정시간 : 2020/10/31 20:11:1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