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합리한 근로조건 개선 각오
  • 사진=쿠팡 제공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쿠팡이 로켓배송 확대를 위해 지난 14일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자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쿠팡은 "다양한 배송서비스 도입 및 확대를 통해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신청했다"며 "이번 신청이 받아들여진다면 새로운 택배사(CLS)의 배송기사도 쿠팡친구(쿠친)들과 동일한 근로조건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쿠팡은 자체 배송인력인 쿠팡친구를 대상으로 직고용, 주 5일, 52시간 근무, 15일 이상 연차, 4대보험 적용 등의 원칙을 준수하고 있다. 차량, 유류비, 통신비, 퇴직금 등도 지급한다.

분류전담 인력인 헬퍼의 별도 운영을 통해 배송인력의 근무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했으며, 기술개발과 인프라 투자도 지속하고 있다.

쿠팡은 물류센터와 배송시스템에 AI기술을 적용해 분류, 포장, 적재, 배송경로 등에 혁신적 기술을 도입했다.

지난 2년간 자동화 설비에만 4850억원을 투자하는 등 과감한 투자를 해왔다. 고객 경험 극대화와 배송기사의 근로조건 개선은 이 두가지의 조화로 이루어 낸 결과다.

지난 13일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도 "직고용을 활용하고 있는 쿠팡 등의 사례를 참고해 택배 종사자들의 주5일 근무방안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쿠팡은 이러한 혁신이 택배사업에도 적용될 경우 그동안 불합리한 근로조건으로 많은 지적을 받았던 택배업계도 한단계 도약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직고용, 주 5일, 52시간으로 쿠팡발 택배산업 새 표준이 시작되는 셈이다.

쿠팡은 "택배사업을 통해 고객경험을 최상으로 추구하는 동시에 택배기사들의 근로조건 역시 최고를 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14:46:20 수정시간 : 2020/10/30 14:46:2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