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솔린 2.5 터보 모델 출시…2.2 디젤 모델과 2가지 엔진으로 운영
  • 더 뉴 싼타페 가솔린.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차는 ‘더 뉴 싼타페’ 가솔린 2.5 터보 모델의 사전계약을 내달 2일부터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7월 판매를 시작한 디젤 2.2 모델은 차세대 플랫폼 기반 고강성 경량 차체와 첨단 안전 신기술을 바탕으로 활용도 높은 공간과 우수한 안전성을 갖춰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대차는 가솔린 모델을 디젤 모델과 같은 사양으로 구성한 ‘프리미엄’, ‘프레스티지’, ‘캘리그래피’ 3가지 트림으로 운영한다.

트림별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프리미엄 2975만 원 △프레스티지 3367만 원 △캘리그래피 3839만 원으로 디젤 모델의 동일 트림보다 각각 147만 원 낮게 책정됐다.

가솔린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2.5 터보’ 엔진으로 최고출력 281마력, 최대토크 43.0kgf·m의 힘을 발휘하고 우수한 변속 직결감 및 응답성을 갖춘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탑재됐다.

특히 이 엔진은 차량 주행 조건에 따라 연료를 효율적으로 분사하는 ‘듀얼 퓨얼 인젝션’ 시스템을 적용해 기존 싼타페 가솔린 2.0 터보 모델 대비 약 14% 개선된 10.8km/ℓ의 연료소비효율(5인승, 2WD, 18인치 휠, 복합연비 기준)을 갖췄다.

현대차는 사전계약이 시작되는 내달 2일부터 고성능 감성을 더해주는 ‘N 퍼포먼스 파츠’와 편의·레저 전용 개인화 상품을 함께 출시한다고 밝혔다.

N 퍼포먼스 파츠는 △디젤 모델 전용 ‘듀얼 머플러(좌·우 배기구)’ △알루미늄 모노블록 4피스톤 브레이크? 20인치 경량휠 패키지(리얼 카본 휠캡 적용) △N 퍼포먼스 서스펜션 등으로 구성돼 한 층 더 역동적인 디자인과 주행성능으로 운전의 즐거움을 더한다.

이와 더불어 △1열 동승석 시트 뒤에 설치해 실내에 깨끗한 공기를 공급해주는 ‘빌트인(Built-in) 공기 청정기’ △운전대 아래 위치해 작동시 운전자의 다리를 따뜻하게 해주는 ‘적외선 무릎 워머(Warmer)’ 등을 추가 운영한다.

한편 현대차는 가솔린 모델 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현대차의 첨단 주행/안전 기술 ‘현대 스마트 센스’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주행안전 옵션 무상장착 이벤트’와 최근 고객들의 관심도가 높은 ‘차박’ 관련 용품을 증정하는 ‘캠핑 폴딩박스 증정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도 준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싼타페는 가솔린 모델 추가로 국내 대표 패밀리 SUV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09:49:18 수정시간 : 2020/10/30 09:49:1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